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행정
서울시, 지갑 없는 자동결제 주차장 구축…공영주차장 7곳 시범 적용
서울시 공영주차장 입·출차 비교. 자료=서울시.

[매일일보 복현명 기자] 서울시가 오는 9월 서울시내 7곳의 공영주차장에서 주차장 출구를 통과하기만 하면 등록해둔 결제 정보로 주차요금이 자동 결제되는 ‘지갑 없는 주차장’을 선보인다.

이는 무인주차관리에서 자율주행시대에 맞는 주차장 기반을 마련하는 차원으로 오는 2020년 8월까지 109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지갑 없는 주차장에서는 요금지불을 위해 정차할 필요도 현금이나 신용카드를 꺼낼 필요도 없어 시민 이용편의가 증대되며 제로페이를 통해 10% 요금 할인은 물론 법정할인이나 대중교통 환승할인을 위한 증빙서류를 일일이 지참할 필요가 없어진다.

또 자동결제시스템으로 실시간 수집되는 데이터는 ‘서울시 통합주차플랫폼’을 통해 가공돼 실시간 주차장 정보, 주차 예약 서비스 등의 형태로 환원된다.

먼저 서울시는 상반기 중 자동결제시스템과 통합주차관리플랫폼을 구축하고 9월부터 서울시 공영주차장 7곳(노외 5곳, 노상 2곳)에서 지갑 없는 주차장을 시범 운영한다. 자동결제에 사용할 결제수단을 사전 등록하는 홈페이지와 앱을 제작하고 교통 선·후불카드와 신용카드 외에도 제로페이 등 다양한 결제수단을 이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동시에 시는 통합주차관리플랫폼을 구축해 주차장으로부터 입·출차, 결제정보 등을 실시간 수집, 가공해 시민에게 제공하고 주차장 수요·공급 관리, 맞춤형 주차정책제공 등에 활용한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무인결제기, 주차권 없는 친환경 주차장 등 현대화를 해 온 공영주차장이 이번엔 지갑 없는 주차장으로 거듭난다”며 “시민의 이용편의가 획기적으로 개선되는 것은 물론 자율주행시대에 걸맞는 주차장 기반을 마련하는 차원으로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이용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복현명 기자  hmbok@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