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MI특별기획
[2019 이 기업을 주목하라] 현대차, 세계 최초 ‘지문인증 출입·시동시스템’ 개발지문 이용한 생체 인증기술… 차량 열쇠 없이도 도어 개폐·시동 가능
내년 1분기부터 중국형 싼타페 탑재… 향후 글로벌 확대 검토 예정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시스템’. 사진=현대차 제공

[매일일보 성희헌 기자] 현대자동차는 최근 지문을 이용해 자동차의 문을 열고 시동도 걸 수 있는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시스템’을 개발했다.

현대차는 이 시스템을 2019년 1분기 중국에 출시될 신형 싼타페 ‘셩다’에 우선 탑재할 예정이다. 또 향후 글로벌 시장에 확대 적용을 검토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향후에도 운전자 개인별 프로필에 최적화된 맞춤형 기술을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미래 자동차 트렌드에 본격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공개된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시스템은 자동차 키 없이도 문을 열고 시동을 거는 것도 가능하다.

도어 핸들에 달린 센서에 손을 대면 차량 내부의 지문 인증 제어기에 암호화된 지문 정보가 전달돼 차문이 열린다. 차량 탑승 뒤에는 지문 인식 센서가 내재된 시동버튼을 터치해 편리하게 시동을 걸 수 있다.

또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은 개인별 맞춤 운전 환경까지 제공한다. 지문을 등록한 여러 명의 운전자가 미리 설정해 놓은 정보에 따라 운전석 시트 위치와 아웃사이드 미러의 각도를 자동차가 알아서 조정한다.

향후에는 차량 내 온도와 습도 등 공조 시스템, 스티어링 위치 등도 맞춤 기능에 포함시킬 예정이다.

현대차는 지문센서부품사와 협업을 통해 자동차 업계 최초로 해당 기술에 대한 인증까지 획득했다.

현대차는 앞으로 이번에 공개한 지문인증 출입·시동 기술뿐 아니라 근거리 무선통신 등 다양한 개인화 맞춤형 기술을 제품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는 앞으로 각각의 제품에 △개인에 최적화된 차량 내 환경 △간편하고 직관적인 조작 환경 △운전자 조작이전의 선제적 대응이라는 기술 아이덴티티를 기반으로 누구에게나 쉽고 편안한 모빌리티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성희헌 기자  hhsung@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