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션샤인’ 바람타고 외국인 몰려온다”
상태바
“‘미스터션샤인’ 바람타고 외국인 몰려온다”
  • 김천규 기자
  • 승인 2018.12.1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공사, 15일 논산서 한류이벤트 ‘선샤인앤러브 토크 콘서트’ 개최
선샤인&러브 토크콘서트 포스터.<한국관광공사 제공>

[매일일보 김천규 기자] 한국관광공사는 오는 15일 충남 논산시 건양대 콘서트홀에서 드라마 미스터션샤인을 주제로 한류 이벤트 ‘선샤인앤러브 토크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중국을 비롯, 동남아 관광객 등 800여 명이 관람하는 이번 행사에는 드라마 미스터션샤인에서 열연한 배우 김민정, 드라마 OST 가수 황치열 등이 출연한다. 드라마 촬영 에피소드 소개와 외국인 관광객과 함께 하는 퀴즈, 스타 애장품 증정 등 다채로운 이벤트도 열린다.

외국인 관광객 중 200여 명은 공사가 기획한 KTX ‘선샤인트레인’(용산-논산 구간)을 타고 논산으로 이동하며, 열차에서는 드라마 미스터션샤인 주요 장면이 방영된다. 이들은 논산 도착 후 드라마 촬영지인 선샤인스튜디오 방문과 콘서트를 관람한다.

공사는 미스터션샤인에 등장하는 관광지를 상품화하기 위해 중국, 홍콩, 말레이시아, 태국 주요여행사 관계자 12명을 초청했다. 이들은 12일부터 4박 5일간 일정으로 드라마 주요 촬영지인 안동, 논산, 합천, 전주 등을 둘러보고 내년부터 드라마 촬영지를 방문하는 방한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김영희 공사 한류관광팀장은 “논산은 이제 입영의 추억을 간직 한 곳이기 보다는 한류와 접목된 새로운 설렘이 있는 곳으로 내외국인에게 각인 될 것”이라며, “앞으로 지역 방문 상품개발을 확대하고, 다양한 한류이벤트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