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인천·경기
인천시, '우회고가 정비사업 주민설명회' 개최보행자 중심 환경조성 위한 원도심 활성화 도모
주민설명회 모습

[매일일보 김양훈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인천 개항창조도시 재생사업 중 하나인 ‘우회고가 정비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우회고가 정비사업의 추진배경 및 진행과정 설명 후 질의응답 및 지역주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으며, 12월 6일 중구청 대회의실(월디관 4층)에서 진행됐다.

특히 우회고가 정비사업은 2016년 4월 국토교통부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공모에 선정된 개항창조도시 재생사업에 포함된 마중물 사업으로서 국비 50억원을 확보했다.

그리고 마중물 사업으로 주변재생을 촉진시키는 마중물 성격의 사업으로는 사업단계 초기에 추진하며, 도시재생특별법에 따라 국비를 지원받는다.

인천역 서측에 위치한 우회고가교는 내항 물동량 감소 및 인근 제2순환고속도로 인천~김포 개통 등으로 2014년 일일 교통량 2만5423대에서 2017년 일일교통량 1만7648대로 30.6%가 감소했다.

또한, 차량 중심의 도로계획에서 보행자 중심의 도로계획으로 사회 및 정책 기조가 변화함에 따라 이번 설명회에서는 전면철거, 중앙부 공중정원조성, 일부철거 후 잔여구간 공중정원과 차로겸용 등 세가지 안을 제시했다.

뿐만 아니라, 현재 고가하부 일부를 주차장으로 쓰고 있는 점, 철도로 고가 하부도로가 단절된 점, 우회고가사거리에 사망사고를 비롯하여 다수의 교통사고가 발생한 점을 고려하여 고가정비 전 선행사업으로 주차장확보, 하부도로연결, 우회고가사거리 개선을 제시했다.

구혜림 재생콘텐츠과장은 “9월 전문가 자문, 11월 원도심균형발전 도시재생정책협의회 그리고 이번 주민설명회 등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검토하여 연내 정비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라며 “보행자 중심의 환경을 조성하여 시민안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김양훈 기자  dpffhgla111@hanmail.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