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현대기아차 노조, 파업 돌입… “광주형 일자리 재추진 시 추가 파업”
현대차 노조가 지난 5일 현대차 울산공장 본관 앞 광장에서 광주형 일자리 저지를 위한 항의집회를 열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성희헌 기자] 현대자동차 노조는 6일 광주형 일자리 저지를 총 4시간 동안 부분파업을 벌였다. 기아차 노조도 이날 총 4시간의 부분파업을 강행했다.

현대차 노조원은 5만1000여명, 기아차 노조원은 2만9000여명으로 모두 8만여명의 노동자들이 공조파업을 벌였다.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협약체결이 무산된 것은 합의서 일부에 대한 의견차이가 있기 때문이지, 현대기아차 노조를 비롯한 한국자동차산업 노동자들의 요구가 완전히 실현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와 광주시가 압박하면 언제든 협상을 재개할 수 있는 만큼 파업을 강행해 광주형 일자리의 완전폐기를 위한 의지를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부영 현대차노조지부장은 “협상 재추진 기류가 형성되면 추가파업을 포함한 총력저지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7일에도 부분파업을 검토 중이지만, 실제 파업 여부는 광주 노사민정 협의상황을 지켜본 뒤 결정하기로 했다.

이번 파업은 조합원 총회 등을 거치지 않은 불법 파업이며 현대차 측은 손실에 따른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다. 이 파업으로 수백억원 상당의 생산 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사측은 추산했다.

성희헌 기자  hhsung@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