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교육
서울시교육청, 한유총 실태조사…설립허가 취소 검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6일 오후 서울시교육청에서 이덕선 한국유치원총연합회 비상대책위원장 자격적정 여부 등 전면 실태조사를 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복현명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사립유치원 단체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해 위법사항이 확인되면 설립허가를 취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6일 서울시교육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히고 “조사결과에 따라 단호하게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시 교육청은 △이덕선 한유총 비상대책위원장 선출시 정관상 절차 미준수 의혹 △집회에 교사 강제동원 △한유총 서울지회장에 대한 위협 △유치원 3법의 국회 통과를 막기 위해 국회의원 후원 등의 의혹을 조사할 예정이다.

한유총은 서울시교육청에 허가를 받아 설립된 사단법인이다. 이번 조사에는 서울시교육청 관계자와 변호사, 공인회계사 등이 참여한다.

조 교육감은 “한유총이 지금이라도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결정을 내려야 한다”며 “사립유치원이 국가회계시스템인 에듀파인을 사용하거나 운영자를 법인으로 전환해도 망하지 않는다는 점을 인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복현명 기자  hmbok@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