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교육
건국대, 2019 편입학 경쟁률 21.79대 1…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최고’
건국대학교 전경. 사진=건국대.

[매일일보 복현명 기자] 건국대학교는 2019학년도 편입학 모집 원서접수를 지난 5일 마감한 결과 399명 모집에 총 8693명이 지원해 평균 21.7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국내외 4년제 대학에서 2학년 또는 4학기 이상 수료(예정)한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일반편입학은 322명 모집에 총 7119명이 지원, 평균 21.44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으며 대학졸업자 등 학사학위 소지(예정)자를 대상으로 하는 학사편입학의 경우 60명 모집에 1539명이 원서를 내 25.65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특성화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산업체에서 3년 이상 근무한 특성화고졸재직자 편입학은 7명 모집에 35명이 지원, 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학과(전공)별로는 일반편입학 문과대학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가 75.67대 1로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문화콘텐츠학과 60대 1, 지리학과 54.8대 1의 경쟁률을, 학사편입학에서는 △지리학과 54대 1 △영어영문학과 51대 1 △사학과 50대 1 △문화콘텐츠학과 50대 1 등이었다.

건국대는 2019학년도 편입학 전형에서 예체능계-예술디자인대학을 제외하고 인문계와 자연계 전 계열에서 1단계 필기고사로 각각 모집정원의 일정 배수를 선발한 후 2단계에서 필기고사 성적 60%와 면접고사 성적 40%를 합산해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면접고사는 학업역량, 전공적합성, 인성, 발전가능성 등을 종합 평가한다.

편입학 필기고사는 오는 21일 실시되며 1단계 합격자는 내년 1월 2일 발표, 인문계·자연계 면접고사는 1월 15일 열릴 예정이다. 최종합격자는 1월 29일 발표된다.

 

복현명 기자  hmbok@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