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SK텔레콤, 5G 방점…4대 사업부로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 단행MNO-미디어-보안-커머스 등 4대 사업부…5G 전담부서 신설
변화 및 혁신 위해 젊은 리더 중심으로 세대 교체성 인사 실시
지난 1일 성남시 분당구 SK텔레콤 네트워크 관리센터에서 박정호 사장이 명동에 있는 직원과 삼성전자 5G 스마트폰 시제품으로 첫 영상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SK텔레콤이 5G 시대를 맞아 주요조직 내 5G 전담부서를 만들고 4대 사업부로 전면 개편했다. 또한 세대 교체성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SK텔레콤은 주요 사업부와 센터 산하에 5G 전담부서를 마련하는 등 5G에 방점을 찍은 조직개편을 6일 발표했다.

SK텔레콤은 기존 이동통신(MNO), 미디어·홈, 사물인터넷(IoT)·데이터의 3개 사업부를 MNO, 미디어, 보안, 커머스 4대 사업부로 재편했다. 최고경영자(CEO)와 기술·서비스·BM·전략 조직 리더가 참여하는 ‘5GX 톱 팀’이 신설됐다.

MNO는 글로벌 통신사업자와 견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상품, 서비스, 유통 등 혁신한다는 방침이다.

성장 사업은 가치 창출에 집중하도록 별도 2개 사업단 체제로 운영된다. IoT·데이터 사업단은 스마트시티, 보안인증, 스마트팩토리, 데이터 마케팅 등 성장 가능성이 있는 영역으로 재편한다. 인공지능(AI)·모빌리티 사업단은 AI ‘누구’ 중심의 AI 포털과 T맵, T맵 택시,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영역에 집중한다.

SK텔레콤은 5G를 선도하기 위해 전사 기술 인프라와 연구개발(R&D) 체계도 핵심 역량을 중심으로 재편했다. R&D 체계는 AI와 데이터가 중심이 된다.

따라서 AI센터는 핵심 사업에 대한 AI 기술 지원 역할을 확대한다. DT(디지털 전환)센터를 ‘데이터 거버넌스 그룹’으 산하에 신설해 향후 2년 내 각 사업 조직과 ICT 관계사의 DT를 추진한다. ICT기술센터는 ICT 관계사 간 기술 시너지를 추구하고 성장 R&D 기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유통·데이터인프라·R&D 등 공통 역량을 적극 활용해 ICT 관계사 전체가 성과 공동체로 움직이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SK텔레콤은 세대 교체성 임원 인사를 발표했다. 

유영상 코퍼레이트센터장이 MNO사업부장을 맡는다. 유 사업부장은 1970년생으로 젊고 실력 있는 인재로 평가받고 있다.

윤원영 통합유통혁신단장이 SK브로드밴드 운영총괄 겸 미디어사업부장을 맡는다. 최진환 ADT캡스대표가 ADT캡스 대표 겸 보안사업부장을, 이상호 11번가대표는 11번가 대표 겸 커머스사업부장을 맡는다.

장홍성 데이터기술원장 겸 데이터 유닛장이 IoT·데이터사업단장 겸 데이터 유닛장을, 장유성 서비스플랫폼사업단장 겸 테크.프로토타이핑(Tech.Prototyping) 그룹장이 AI·모빌리티사업단장을 맡게 됐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이번 조직 개편을 시작으로 5G·AI 등 ICT 기술에 대한 글로벌 수준의 리더십을 확보하고 뉴 ICT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겠다”며 “5G 시대를 주도함으로써 대한민국 ICT 경쟁력을 높이고 약화된 글로벌 ICT 패권을 되찾는 등 1등 사업자로서의 소명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