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교육
내년 국공립유치원 1080학급 신·증설…폐원지역에 통학버스 지원교육부, 국공립유치원 서비스 질 개선 방안 발표
아침·저녁 돌봄 서비스 확대, 병설 유치원 부담 완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국공립유치원 확충 및 서비스 개선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복현명 기자] 내년부터 교육부가 국공립유치원을 1080학급 늘려 기존보다 원아 2만명을 더 수용하기로 했다. 또 맞벌이 자녀 등을 위한 오후·방학 돌봄을 확대하고 통학버스도 운영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국공립유치원 신·증설 세부 이행계획·서비스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지난 10월 정부와 여당이 발표한 ‘유치원 공공성 강화 방안’의 후속조치로, 국공립유치원 조기 확충과 교육서비스 질 개선도 시급하다는 학부모들의 요구를 반영했다.

개선 방안에 따라 내년에 1080학급이 늘어나면 학급당 20명으로 계산했을 때 약 2만명이 국공립유치원에 더 입학할 수 있다. 

내년에 문을 여는 유치원 학급을 유형별로 보면 단설이 321학급, 병설이 671학급, 공영형이 88학급이다.

단설유치원은 유치원을 위한 별도 부지에서 유아교육 전공자가 원장을 맡아 운영하는 형태다. 병설유치원의 경우 초·중학교의 남는 교실 등을 소규모로 활용해 운영하고 학교장이 원장을 겸한다. 시기별로는 692학급은 내년 3월에, 나머지 388개 학급은 9월에 문을 연다.

지역별로는 경기에 240학급, 서울에 150학급, 경남에 68학급이 생긴다. 부산·대구·인천·울산·충북·경북 등에도 약 50학급씩 문을 연다.

예산은 2019년 교부금에 반영하고, 교사는 임용 대기자 등을 활용하되 관계부처와 협의해 내년 상반기에 더 선발한다.

또 내년부터 맞벌이·저소득층·한부모 가정 유아들은 기본 교육과정 시간(오전 9시~오후 1·2시)을 넘어 오후 돌봄(오후 5시까지)을 보장받는다. 

교육부는 아침(오전 7시~9시), 저녁(오후 5시~10시) 돌봄 운영모델도 만들어 내년 중 시도별로 운영 중인 아침·저녁 돌봄 운영실태를 분석한 뒤 실효성 높은 방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국공립유치원의 서비스 질 개선도 함께 추진한다. 통학권역이 넓은 농어촌 지역 또는 단설유치원 등의 통학버스는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각 시도교육청은 내년 3월부터 관내 국공립유치원 학생·학급 수나 통학거리 등 수요조사를 통해 유치원별 통학버스 운영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교육부는 통학버스 운영에 쓸 수 있는 예산인 보통교부금 내 유치원 교육역량지원비를 올해 410억원보다 190억원 증액·편성했다.

교육부는 내년 확충 규모가 큰 국공립 병설유치원 운영부담도 줄일 방침이다. 4학급 이상 국공립 병설유치원에는 행정직원을 충원하고 현행 58.6%인 원감 배치 비율도 90%이상으로 확대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앞으로 국공립유치원의 양적 확대뿐 아니라 학부모들이 맡기고 싶고 아이들이 가고 싶은 국공립유치원을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복현명 기자  hmbok@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