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인천·경기
양철민 경기도의원 “경기도대표도서관 건립은 이뤄져야할 과제”더불어민주당, ‘경기도 대표도서관 건립 방향 정책 토론회’ 개최
‘경기도 대표도서관 건립 방향 정책 토론회’ (사진=경기도의회)

[매일일보 강세근 기자]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은 4일 수원시 광교1동 주민자지센터 대강당에서 ‘경기도 대표도서관 건립 방향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토론회를 제안한 양철민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경기도는 대표도서관으로 파주 교하 도서관과 수원 선경 도서관을 지정해 운영해왔으나 실질적인 대표성은 미비하다”며 “이날의 토론회에서 시민, 전문가, 정책담당자들과 함께 진정한 경기도 대표도서관 운영의 필요성에 대해 논의하고, 바람직한 정책 방향을 모색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염종현 대표의원은 축사를 통해 “경기도 대표도서관이 정책허브 역할을 할 수 있는 ‘전문성’과 기존의 역할을 뛰어넘는 도민 참여 공간이 구성된 ‘대중성’을 함께 담은 곳으로서 경기도의 미래를 이끌어 갈 새로운 유형의 진화된 도서관이 될 수 있도록 의미 있는 토론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주제발표에서 대진대 문헌정보학과 장인호 교수는 경기도대표도서관의 필요성, 기능과 주요업무, 복합문화공간으로서의 확대 운영 등을 설명했으며, 성균관대 건축학과 이중원 교수는 경기도의 경제 성장과 기술 혁신화 시대에 맞춘 지역 소셜네트워크 중심의 경기도 대표도서관 건립을 강조했다.

이어 지정 토론시간에는 양철민 의원이 좌장을 맡아 진행됐으며, 토론자로 참석한 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은 “대표 도서관은 도내 31개 시군의 공공도서관과 학교‧사이버도서관 등과의 상호협력체계를 구축하는 구심점 역할 뿐만 아니라 일반 도서관과는 차별화된 정책 도서관으로서 사회‧교육‧문화의 유기적인 매개체 역할을 해낼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경기도 평생교육국 조학수 국장, 광교입주자대표협의회 전연호 회장은 경기도 신청사 와광교 개발 관련 협약 사항, 대표도서관 광교 설립의 타당성, 도서관 설립의 논의점, 경기도 대표도서관 설립의 효과 등에 대해 설명했다. 

양철민 의원은 “경기도 대표도서관은 도내 259개 공공도서관의 허브 역할 뿐만 아니라 삶과 휴식, 문화의 복합공간으로서 경기도의 ‘랜드마크’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며“지역구 도의원으로서 오늘 강조되었던 대표도서관의 필요성에 대해 주민 분들의 목소리를 대변해 대표도서관 설립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더욱 힘껏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양철민 의원이 제안했으며, 더불어민주당 염종현 대표의원, 송한준 의장, 안혜영 부의장, 김용성 의원과 김영택 수원시의원, 광교입주자대표협의회, 주민자치위원회, 경기도 평생교육국 관계공무원, 도민 등이 참석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박광온 국회의원은 “경기도 대표도서관 건립이 진행되지 못하고 있음에 유감을 표명하며 경기도의 뜻깊은 시도인 새로운 차원의 대표도서관 건립에 대해 주민들과 뜻을 함께 한다”고 의견을 전했다.

 

강세근 기자  focus@paran.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