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대구·경북
경북도, 블록체인 허브도시로 일자리 만든다국내외 40여명 전문가 구성 ‘블록체인 특위’ 출범

[매일일보 조용국 기자] 경북도가 ‘블록체인 특별위원회’를 출범시키고 블록체인 허브 도시로 도약한다.

도는 14일 도청 다목적홀에서 40여명의 국내외 전문가들이 블록체인 산업육성 중장기 전략 수립을 위한 심의·자문, 신규 정책과제 발굴·기획 제안 등의 역할을 담당한다.

그간 경북도는 이철우 도지사의 특별 지시로 지난 8월 블록체인 산업의 메카인 스위스 주크시 크립토밸리에 벤치마킹 팀을 파견하고 스위스, 이스라엘의 스타트업 육성 전문 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블록체인 산업 육성을 위한 국제협력 체계를 꾸준히 구축해 왔다.

총 40명의 위원중 해외위원은 총 21명으로 비트코인 재단의 대표인 브록피어스(Brock Pierce), 제프리존스(Jeffrey Jones)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이알오스터(Eyal Oster) 스위스 모멘텀사 대표, 가상화폐 리플 창시자인 알렉시스 시르키아(Alexis Sirkia), 아마존 창립멤버이자 R체인 사업개발 총괄인 조나단 코코머(Jonathan Kochmer), 미국 존스 홉킨스 의대 AI활용 헬스케어 연합창립자인 아나스타샤 마카(Annastasiah Mhaka) 등이 위원회 참여를 위해 이날 경북도청을 직접 찾았다.

위원회는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와 한성호 포스텍 블록체인 연구센터장을 공동위원장으로 하고, 국내위원으로는 전하진 한국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위원장, 정세현 경북도의원, 김태봉 한국블록체인 스타트업협회 부회장 등이 위원으로 위촉됐다.

이철우 도지사는 “블록체인 산업 육성을 위해 국내외 전문가들로 구성된 특별위원회와 함께 선제적인 대응과 전략 수립을 해 나갈 것”이라며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창업기업의 집적과 투자유치를 통해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조용국 기자  001first@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