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삼성카드, 착한 상품 ‘소셜굿즈’ 판매 시작임직원 기부금 통해 상품 개발 및 생산비용 지원
7개의 소셜굿즈 중 어린이 안전을 위한 조끼형 키즈곰곰 카시트로 어린이가 스스로 안전벨트를 찾도록 유도함으로써 카시트 사용률을 높이고 우리 사회의 전반적인 안전의식을 높이는데 기여할 목적으로 제작했다. 사진=삼성카드 

[매일일보 박한나 기자] 삼성카드는 사회적 기업, 소셜벤처, 협동조합 등과 함께 아이디어 선정부터 최종 상품화까지 완료한 7개의 착한 상품 ‘소셜굿즈’를 삼성카드 쇼핑을 통해 판매한다고 9일 밝혔다.

삼성카드는 지난 4월부터 CSV 경영 활동의 일환으로 자사의 열린나눔 플랫폼을 통한 ‘소셜굿즈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소셜굿즈 프로젝트는 사회적 기업, 소셜벤처, 협동조합 등과 함께 ‘착한상품’ 아이디어를 선정해 상품화 할 뿐만 아니라 제작 비용을 지원하고 삼성카드 쇼핑에서 판매를 통해 사회적 경제 조직의 판로와 홍보를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세상을 변화시키는 착한 상품’이라는 테마로 모집한 150여개의 고객 아이디어 가운데 1차 전문가 심사를 통해 30개를 선택했다. 이 중 삼성카드 임직원과 외부 전문가 멘토링을 거쳐 제작된 14개의 시제품에 대해 대국민 투표 등을 통해 최종 7개의 소셜굿즈를 선정했다.

또 7개의 소셜굿즈에 대해서는 삼성카드가 임직원 기부금을 통해 상품 개발 및 생산 비용을 지원했으며 최근 상품화를 완료했다. 삼성카드는 상품화가 완료된 7개의 소셜굿즈를 삼성카드 쇼핑에서 판매를 개시하는 등 판로 및 홍보지원도 시작했다.

삼성카드 쇼핑에서 판매를 시작한 세상을 행복하게 만들 7가지 소셜굿즈는 △커피찌거기를 활용한 집에서 키워 먹는 표고버섯 △어린이 안전을 위한 조끼형 캐릭터 카시트 △자전거 체인 업사이클링 교육 KIT △멸종 위기 동물을 위한 천연비누 DIY KIT △버려진 커피 포대에 패션을 담아 제작한 가방 △장애인 도예가와 그림 작가가 만든 친환경 도자기 식기 세트 △장난감을 안전하고 깨끗하게 해주는 장난감 소독수 등이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향후 열린나눔 시즌20 소셜굿즈 프로젝트뿐 아니라 커뮤니티 서비스를 통한 공익사업 전개 등 CSV 경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한나 기자  liberty012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