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코스피, 美 금리인상 전망에 기관 ‘팔자’…2080선 ‘하락’

[매일일보 이화섭 기자] 코스피가 ‘12월 금리인상’이 기정사실화된 가운데 기관의 매도공세에 밀려 2080선으로 하락 마감했다.

9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54포인트(0.31%) 내린 2086.09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26포인트(0.06%) 오른 2093.89로 출발한 후 등락하다가 하락 전환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이후 ‘12월 금리인상’ 전망이 기정사실화되면서 달러 강세가 전개되고 이런 영향이 투자심리에 부정적으로 작용했다”며 “특히 제약·바이오 업종이 3%대나 하락한데다 중국 증시의 약세 여파도 있었다”고 말했다.

투자자별로는 기관 홀로 2887억원을 팔아치웠고 개인과 외인이 각각 2261억원과 306억원을 사들였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업(2.10%) △보험(1.10%) △서비스업(0.54%) △운수창고(0.37%) △전기·전자(0.22%) 순으로 올랐다. 반면 △의료정밀(-4.08%) △의약품(-3.33%) △비금속광물(-1.88%) △화학(-1.86%) △은행(-1.23%) 순으로 내렸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으로는 ‘대장주’ 삼성전자가 0.57%로 강세를 보였고 △신한지주(1.17%) △한국전력(2.55%) △삼성에스디에스(1.60%) △삼성화재(1.27%) 등이 상승했다.

반면 셀트리온이 -3.77%로 약세를 보였고 △현대차(-0.47%) △LG화학(-2.24%) △삼성바이오로직스(-4.29%) △POSCO(-0.56%) 등이 하락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 날보다 6.38포인트(0.92%) 하락한 687.29로 장을 마감했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0.51포인트(0.07%) 상승한 694.18로 출발했다.

투자자별로는 개인 홀로 1814억원을 순매수했고 외인과 기관이 각각 902억원과 788억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방송서비스(2.61%) △통신방송서비스(1.94%) △일반전기전자(0.94%) △비금속(0.78%) △기계·장비(0.77%) 순으로 강세였다. 반면 △운송장비·부품(-3.94%) △유통(-3.19%) △기술성장기업(-3.11%) △인터넷(-2.61%) △기타서비스(-2.53%) 순으로 약세였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으로는 △CJ ENM(3.65%) △포스코켐텍(1.30%) △펄어비스(1.22%) △컴투스(0.56%) △에스에프에이(0.12%) 등이 올랐다.

반면 △셀트리온헬스케어(-5.37%) △신라젠(-4.50%) △에이치엘비(-8.41%) △바이로메드(-4.49%) △메디톡스(-2.03%) 등이 내렸다.

한편,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11.0원 오른 1128.3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화섭 기자  seeooob@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