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한국당, 조강특위서 전원책 해촉 결정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자유한국당은 9일 조직강화특별위원회에서 전원책 변호사를 해촉 결정했다.

김용당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이 어제 비대위원회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이에 위원직 해촉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전 변호사는 2월 예정된 전당대회 연기를 주장하며 비대위와 갈등을 빚어왔다. 이에 비대위는 월권에 대한 경고와 함께 전날 사실상 최후통첩을 했지만, 전 변호사는 이에 반발하는 발언을 이어갔다. 이로 인해 결국 하루만에 해촉 결정을 내리게 된 것.

조강특위 위원장을 겸하고 있는 김 사무총장은 향후 조강특위 운영과 관련 “비대위는 저에게 바로 외부 위원을 선임해 일정에 차질 없게 해 달라고 지시했다. 바로 위원 1인을 선임해 비대위와 협의하고 정상 가동하겠다”고 했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