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교육
건국대, 오는 12일 프라임인문학 연계전공박람회·잡페어 개최
사진=건국대학교.

[매일일보 복현명 기자] 건국대학교 문과대학과 프라임(PRIME)인문학사업단은 12일 서울 광진구 능동로 건국대 새천년관 우곡국제회의장과 새천년관 앞 잔디광장 일원에서 프라임(산업연계교육활성화 선도대학) 인문학 사업의 성과와 비전을 공유하는 ‘KU PRIME인문학 한~데이(Day)’를 개최한다.

‘프라임인문학사업 과거와 현재, 미래’를 조망하는 이번 행사는 교육부의 ‘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PRIME) 사업’ 지원으로 이뤄진 인문학 분야 교육혁신 성과를 확산하는 자리다.

프라임인문학사업단이 개설한 휴먼ICT, 글로벌 MICE, 인문상담치유 등 3개 연계전공의 인문융합교육 과정과 다양한 산학연계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학생들의 진로 역량을 강화하는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먼저 프라임인문학 ‘잡 페어(취업박람회)’에는 삼성전자와 픽스게임즈(휴먼ICT), 코엑스와 킨텍스, 인천관광공사(글로벌MICE), 힐링마더와 아시아다문화융합연구소(인문상담치유) 등 프라임인문학 연계전공의 산학협력 가족기업들이 대거 참여해 학생들에게 취업상담과 산업 동향을 전해준다.

또 프라임인문학 연계전공 박람회(역량강화의 장)에서는 연계전공을 하고 있는 학생들이 연계전공을 희망하는 신입생과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직접 다양한 학사·교과 과정을 안내하며 옥외 잔디마당 프라임 전시에서는 지난 3년간의 프라임인문학 사업의 영역확장과 교과목 다양화, 현장밀착형 산학협력 융합교육의 성과, 발자취를 전시물로 보여주는 네트워크의 장도 열린다.

한상도 건국대 문과대학장은 “건국대 문과대학은 새로운 시대 흐름을 선도할 융합인재를 기르기 위해 응용인문학 관련 전공과목을 개설하고 현장 참여와 인접학문과의 접목을 통해 학생들의 능력, 안목을 키우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프라임인문학 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헌신한 여러 교수와 연구원, 학생들의 노고를 공유하고 인문학 영역 확장과 교과목의 다양화, 창의적 인문융합인재 양성이라는 성과를 더욱 확산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복현명 기자  hmbok@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