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사모펀드 개편안…기관 투자자 경계 모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