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베일 벗은 삼성 폴더블폰, 높은 완성도로 기대감 업4.6인치에서 7.3인치로 커진 디스플레이에 관심 고조
자세한 스펙 공개로 삼성전자 폴더블폰 생태계 구축 시동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랜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SDC) 2018’에서 기조연설을 하는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사장)의 모습이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삼성전자가 공개한 폴더블(접었다 폈다하는)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세계 최초 폴더블폰이라는 타이틀은 중국업체에 내줬지만 높은 완성도를 갖춘 것으로 평가돼 스마트폰 시장의 트렌드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랜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SDC) 2018’에서 내년에 출시할 폴더블 스마트폰의 디스플레이를 공개했다.

기조연설에 나선 고동진 삼성전자 IM(IT·모바일)부문 대표(사장)는 “삼성전자는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발전을 주도하고 있다”며 “모바일 생태계에서도 전 세계 개발자들과 함께 새로운 플랫폼을 기반으로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컨퍼런스 기조연설에서 폴더블 스마트폰의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공개하고 수개월 내 양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랜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SDC) 2018’에서 공개된 폴더블 스마트폰의 디스플레이의 펴진 모습이다. 사진=유튜브

저스틴 데니슨 삼성전자 미국법인 상무는 직접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꺼내 보였다. 접었다 폈다하는 안쪽에 화면이 있고 접힌 상태에서 바깥쪽에 화면이 있는 듀얼 화면을 보여줬다. 이 디스플레이는 폈을 때 7.3인치의 화면을 접었을 때는 4.6인치 화면을 보여준다.

데니슨 상무는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개발하기 위해 커버 글라스를 대신할 새로운 소재, 수십 만번 접었다 펼쳐도 견디는 새로운 형태의 접착제를 개발했다”며 “접었을 때도 슬림한 두께를 유지하기 위해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자체의 두께도 획기적으로 줄였다”고 말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폴더블 디스플레이와 함께 차세대 모바일 사용자를 위한 ‘원 UI(유저 인터페이스)’도 공개했다. 새로운 기기를 출시 전 이에 맞는 앱을 만들 개발자를 위한 것이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원 UI는 기존 스마트폰과 폴더블 스마트폰의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삼성전자의 폴더블 디스플레이 공개로 중국업체의 폴더블폰 최초 타이틀이 무색해질 전망이다.

지난 1일 중국 디스플레이업체 로욜레(Royole)는 ‘플렉스파이(Flexpai)’라는 폴더블 스마트폰을 공개하고 판매에 들어갔다. 플렉스파이는 기존 여러 제조사들이 시제품을 선보인 접히는 바깥쪽에 화면이 있는 아웃폴딩 방식을 택했다. 따라서 내구성 논란이 일고 있다.

반면 삼성전자는 인폴딩 방식 제품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면서 높은 완성도와 원 UI를 통해 폴더블 스마트폰 생태계 준비까지 진행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플렉스파이가 세계 최초 상용화된 폴더블 스마트폰이라고 하지만 새로울 것이 없다”며 “사용자경험까지 준비하고 있는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의 완성도가 더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