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문화일반
문피아, 웹소설 '전지적 독자 시점' 조회 수 1000만 돌파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웹소설 플랫폼 문피아가 인기리에 연재 중인 ‘전지적 독자 시점’ 조회 수가 1000만을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전지적 독자 시점은 3149편에 달하는 장편 소설 ‘멸망한 세계에서 살아남는 세 가지 방법’을 완독한 유일한 독자 ‘김독자’가 소설 속 세상으로 바뀐 현실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그렸다. 

특히 소설 속 주요 인물간 진한 케미와 상상을 초월하는 사건의 반전은 남녀불문 모든 독자가 ‘전독시 앓이’를 하게 만드는 원동력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문피아의 전지적 독자 시점 표지

또한 문피아는 전지적 독자 시점이 다른 판타지 작품들과 설정 면에서 큰 차이를 보인다고 밝혔다. 전지적 독자 시점은 유행하는 ‘인터넷 방송’의 틀을 이용해 멸망한 세상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은 출연자, 이를 방송하며 후원금을 받는 도깨비는 스트리머, 마지막으로 신과 같은 절대적인 존재 ‘성좌’를 후원자로 설정하는 등 이전에 보지 못했던 기발함으로 무장해 연재 초반부터 큰 인기를 끌었다.

1월부터 연재된 전지적 독자 시점은 한 편당 약 2만회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작품이 연재될 때마다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 순위에 오르는 등 높은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전지적 독자 시점의 흥행에 힘입어 저자 싱숑 작가의 전작 ‘멸망 이후의 세계’ 역시 역주행 조짐을 보이고 있다.

문피아는 전지적 독자 시점의 수많은 독자를 위해 올해 안에 팬아트 공모전을 개최할 예정이며 다양한 수상 부문을 마련해 많은 분들이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싱숑 작가의 전지적 독자 시점은 매주 5회 이상 연재되며 문피아 웹사이트 및 앱에서 가장 먼저 전지적 독자 시점 신작을 만나볼 수 있다.

김종혁 기자  k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