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스포츠·레저
김학범호, 도쿄올림픽 1차 예선 호주와 맞대결
AFC U-23 챔피언십 예선 조 추첨. 사진= 연합뉴스.

[매일일보 한종훈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2020년 도쿄올림픽 1차 예선 겸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에서 호주와 맞대결을 펼친다.

한국은 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AFC 하우스에서 열린 AFC U-23 챔피언십 예선 조 추첨에서 호주·캄보디아·대만과 함께 H조에 묶였다.

1차 예선은 동아시아와 서아시아로 나뉘어 진행된다. 동아시아는 4개 팀씩 총 5개 조로 편성되고 서아시아는 4개 팀씩 6개 조로 구성됐다. 한국이 포함된 H조는 내년 3월 22일부터 26일까지 캄보디아에서 대회를 치른다.

AFC U-23 본선 겸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 진출권은 각 조 1위 11개 팀과 각 조 2위 중 상위 4개 팀, 본선 개최국인 태국에 주어진다.

따라서 예선에서 난적 호주를 만난 것은 결코 좋은 시나리오는 아니다. 만약 대표팀이 호주에 패해 조 2위를 기록하게 되면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하기 때문이다.

1차 예선을 통과하면 2020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AFC U-23 본선 겸 올림픽 최종 예선에 진출한다. 이 대회에서 개최국 일본을 제외한 상위 3위 안에 들어야 도쿄올림픽 본선에 나설 수 있다.

 

 

한종훈 기자  gosportsman@hanmail.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