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인천·경기
인천시, '메르스 의심환자 사망 사고발생' 두고 시민 안전 위해 팔 걷고 나서

[매일일보 김양훈 기자] 인천시는 메르스 의심환자 사망 사고발생에 대해 6일 공식적으로 알렸다. 

의심환자 현황을 보면 이00(남·61)로 건설업에 종사하고 있으며, 증상발현은 입국 전(이라크), 정확한 날짜 불명(보호자)으로 주요증상은 발열(39.5℃), 기침, 오한, 콧물이 주요 요인임을 전했다.

A씨는 지난 7월부터 11월 5일까지 이라크 업무차 약 4개월 체류했으며, 5일 오후 5시 ‘카타르’를 경유해서 인천공항에 입국했다. 현지 의료기관 방문력 및 낙타 접촉력 불명으로 동행자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신고된 경위는 11월 5일 오후 9시 완정동 스파렉스 찜질방을 혼자 갔으며  6일(06:00, 09:00) 보호자 방문시 찜질방에서 의식이 있었고 괜찮았다고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11월 6일(11:00), 보호자가 다시 갔을 때부터 의식이 없어 119 신고가 됐다. 당일 오전 11시 38분 119 요원이 심폐소생술 실시했으나 서구 검단탑병원 도착시 심정지 상태로서 사망했다.

한편 심폐소생술 실시 후 환자는 사망선고가 내려졌다. 11월 6일 오후 1시 6분 서구 보건소는 메르스 의심환자로 의심되는 신고을 받았다.

이에 서구보건소는 향후 조치로 기초역학조사 실시 및 검체 이송 → 인천보건환경연구원 정밀검사(메르스 등 호흡기 8종 검사)와 이동경로에 따른 접촉자 현황 파악을 진행 중에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추후 메르스에 대한 관리감독을 더 철저히 하여 전사적 자세로 대응하고 있다"며 "시 차원에서 시민의 염려가 없도록 적극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양훈 기자  dpffhgla111@hanmail.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