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민병두, 비서관 금융위 특혜채용 의혹에 “채용부탁 한 바 없다”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민병두(왼쪽) 정무위원장과 자유한국당 김선동 의원이 대화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정무위 소속 의원들은 같은날 기자회견을 열고 민병두 위원장 보좌관의 금융위원회 정책전문관으로 특별 채용된 것과 관련한 의혹을 제기하며 사퇴를 촉구 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숙현 기자] 국회 정무위원장인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자신이 금융위원장에게 부탁해 비서관을 특혜채용 시켰다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의혹 제기에 대해 “채용에 일절 관여한 바 없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이날 민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제가 금융위원장에게 노태석 (금융위 정책)전문관의 채용부탁을 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며 저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했다. 이어 “김진태 의원이 위 문제에 대해 공식 사과하지 않을 경우, 무고와 명예훼손 등으로 강력한 법적인 조치에 나설 것임을 밝힌다”고 했다.

앞서 이날 김 의원 등 한국당 소속 정무위 위원들은 기자회견을 열어 “민 의원실 5급 비서관으로 근무하던 노씨가 지난 2월 금융위원회 4급 정책전문관으로 특채된 사실이 밝혀졌다”며 “노씨 본인은 부탁한 적이 없다고 증언했지만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알고 있었다고 시인했으니, 민 의원이 부탁하지 않았다면 금융위원장이 알 수가 없다는 것은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 등의 주장에 따르면, 정무위 피감기관인 금융위가 민 의원의 부탁을 받고 노씨 채용을 위해 정책전문관 신설했으며, 경력과 연구실적 평가에서 노씨에게 만점을 부여해 합격시켰다는 것.

김 의원은 “지난 2월은 민 의원이 서울시장 후보로 나가기 위해 준비하고 있었을 뿐만 아니라 후반기 국회 정무위원장으로 하마평에 오르고 있는 상태였다. 금융위원장은 입법, 예산문제에서 국회의 원활한 협조를 받기 위해 채용했다고 밝혔다”고 했다.

김 의원 등은 민 의원의 정무위원장 사퇴를 촉구하며 검찰 고발 의사도 함께 밝혔다.

박숙현 기자  unon@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