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손학규, 전원책 보수통합론에 “다음 총선서 한국당 사라져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오른쪽 두번째)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현경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자유한국당 인적쇄신 작업을 추진할 전원책 변호사가 보수통합론을 주장하는 데 대해 “한국당은 다음 총선에서는 없어져야 할 정당”이라고 비판했다.

12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손 대표는 ‘전 변호사가 보수 통합과 양당제를 주장하는 것은 바른미래당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한 뒤 “한국당이 보수 개혁으로 보수를 재편한다고 하는데 지금의 한국당은 제대로 된 보수를 대표할 자격이 없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만들고, 박 전 대통령을 만들고,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을 만든 한국당은 우리나라 수구보수의 대표”라며 “그분(전 변호사)이 추구하는 보수는 이제는 버려야 할 수구보수로, 정치를 평론가적 입장에서만 해선 안 된다”고 했다.

손 대표는 그러면서 “중도개혁세력으로 새로 재편된 바른미래당이 오른쪽의 중심이 되고 그 왼쪽에 더불어민주당이 있는 등 양대 정당이 있고, 그 오른쪽에 보수정당인 한국당, 왼쪽에 정의당이 각각 자리하는 식의 커다란 다당제를 만들어가는 게 우리 정치구조개혁의 미래가 될 것”이라고 했다.

조현경 기자  whgus4696@gmail.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