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푸조시트로엥, 수입차 최초 T맵·카카오맵 지원 내장형 내비 탑재
푸조와 시트로엥은 수입차 최초로 T맵과 카카오맵을 순정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기반의 내비게이션 ‘카블릿’을 기본 장착한다. 사진=한불모터스 제공

[매일일보 성희헌 기자] 푸조·시트로엥이 수입차 최초로 T맵·카카오맵 지원 내장형 내비게이션을 탑재한다.

푸조와 시트로엥의 공식 수입원 한불모터스는 T맵과 카카오맵을 순정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내비게이션 ‘카블릿’을 기본 장착한다고 12일 밝혔다.

카블릿은 카(Car)와 태블릿(Tablit)의 합성어다. 차량의 인포테이먼트를 태블릿처럼 간편하고 스마트하게 사용할 수 있음을 뜻한다.

대상 차량은 9월 이후 판매되는 푸조 3008 SUV, 5008 SUV, 그리고 시트로엥 뉴 C4 칵투스, 그랜드 C4 피카소 등 4개 차종의 최상위 트림이다. 이외의 차종 및 트림 구매고객은 옵션으로 적용할 수 있다.

새롭게 선보인 ‘카블릿’의 가장 큰 장점은 내장형 내비 안정성과 모바일 내비 실시간 경로 검색 기능을 결합했다는 것이다. 최신 아틀란 3D맵은 물론, T맵과 카카오맵, 구글맵 등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지원하는 내비게이션 애플리케이션을 모두 사용할 수 있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와 동영상, 음원 스트리밍, 웹서핑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블루투스로 키보드를 연결하면 마이크로소프트 워드나 엑셀과 같은 문서작성 프로그램도 가능하다. 이외에도 안드로이드 모바일 기기는 미러링 기능도 지원한다.

한불모터스 관계자는 “내장형 내비게이션을 선호하는 고객 비중이 여전히 높다”며 “iOS보다 안드로이드 기반의 모바일 기기 사용자가 높은 국내 환경을 고려해 해당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탑재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현재는 모바일 테더링 기반이지만 향후 차량 자체에 유심을 탑재하는 방식으로 업데이트 될 예정”이라며 “모바일 기기 없이 실시간 경로 검색은 물론, 동영상 및 음원 스트리밍, 각종 웹서핑 등 모든 서비스를 스마트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성희헌 기자  hhsung@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