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78개월째 경상수지 흑자 행진…여행적자 7개월來 최대글로벌 교역 호조세·반도체 시장 호황…수출↑
여름 휴가철 맞아 해외로 나간 출국자수 급증탓
월별 경상수지. 자료=한국은행

[매일일보 박수진 기자] 글로벌 교역 회복세와 반도체 수출 호조 등에 힘입어 지난 8월 경상수지가 사상 최장 흑자행진을 이어갔다. 반면 여행수지 적자는 7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8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8월 경상수지는 84억4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달(60억3000만달러)보다 확대됐다. 이는 2012년 3월부터 계속된 사상 최장 흑자 기록을 78개월로 늘렸다. 흑자 규모는 전월(87억6000만달러)보다 소폭 줄었다.

경상수지 흑자가 지속된 것은 글로벌 교역 호조세 및 반도체 시장 호황으로 수출이 532억7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달보다 11.7% 늘어났기 때문이다. 국제유가가 오른 탓에 수입도 420억3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9.2% 늘긴 했으나 수출 증가폭보다는 적었다. 이에 상품수지는 112억4000만달러 흑자를 냈다. .

반면 서비스수지는 21억1000만달러 적자를 냈다. 서비스수지 적자 규모는 올해 5월(20억9000만달러) 이후 가장 작았다. 서비스수지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여행수지가 15억4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 규모는 작년 8월(14억1000만달러 적자)보다 확대했으며 올해 1월(21억6000만달러) 이후 최대다.

이처럼 적자를 기록한 데는 중국과의 사드 갈등 국면이 해소된 이후 중국인·일본인 등을 중심으로 국내를 찾는 입국자수가 증가했으나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외로 나간 출국자수(252만명)가 급증했어서다.  여행지급액은 29억4000만달러로 지난 1월(32억4000만달러)에 이은 역대 2위다. 

해외건설수입이 증가하면서 건설수지는 10억달러 흑자로 2016년 12월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는 “건설수지 흑자가 과거에는 10억달러 이상으로 높았다가 유가 하락세로 중동 국가 경기가 좋지 않아지면서 낮아졌다”며 “8월 건설수지 흑자가 확대했지만 일시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본원소득수지는 5000만달러 흑자, 이전소득수지는 7억3000만달러 적자를 나타냈다.

한편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의 순자산(자산-부채)은 72억8000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55억7000만달러 증가했고 외국인 국내투자가 12억달러 늘었다. 증권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71억7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56억8000만달러 각각 증가했다. 외국인 국내 증권투자는 채권투자를 중심으로 올해 3월부터 6개월 연속 증가세다.

파생금융상품은 7억6000만달러 증가를 기록했다.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12억4000만달러 줄었다.

박수진 기자  soojina62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