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외교·안보
트럼프 "한국의 대북제재 해제, 우리 승인 없이 그렇게 하지 않을 것"강경화 '5.24조치 해제 검토' 국감 발언 백악관으로 불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현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5.24조치 해제 검토' 발언과 관련, "우리 승인 없이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시간 10일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가 북한과 외교 여지를 만들기 위해 일부 제재 해제를 검토 중'이라는 질문에 "그들은 우리 승인 없이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와 관련해서 한국 정부와 접촉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우리 승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미 국무부는 로버트 팔라디노 부대변인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처음부터 제재 완화는 비핵화를 뒤따를 것이라고 매우 분명히 밝혀왔다. 미국은 그 지점에 도달하자마자 제재 해제를 고려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강 장관은 한국시간 10일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5.24조치 해제를 검토 중"이라고 발언한 바 있다. 이에 야당 의원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발언을 일부 수정하며 사과했다.

5.24조치란 이명박 정부 시절 천안함 폭침 사건에 따라 우리 정부가 내놓은 대북제재 조치다. 이 조치에는 △개성공단 등을 제외한 방북 불허 △북한 선박의 남측 해역 운항 전면불허 △남북교역 중단 △대북 신규투자 금지 △대북 지원사업의 원칙적 보류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조현경 기자  whgus4696@gmail.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