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인천·경기
함진규 의원, “서울행 광역버스 증차로 한결 여유로운 출·퇴근”

[매일일보 전길헌 기자] 함진규 의원(경기 시흥갑)은 20일 서울행 광역버스 4개 노선(3200번 2대, 3300번 2대, 3400번 2대, 5602번 3대)이 증차 결정됨에 따라 버스운행 횟수가 노선별로 약 10회 이상 씩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번에 증차되는 3200번(강남역행), 3300번(강남역행), 3400번(강남역행), 5602번(구로디지털단지역)은 출퇴근 시간대 승객이 집중돼 탑승이 어려운 노선으로 일부 승객들은 승차를 위해 첫 정류소로 이동하는 정류소 역행 현상이 발생할 정도로 증차에 대한 민원이 많았던 서울행 노선이다.

그동안 출퇴근 시간대 입석 및 정류소 역행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해당 노선을 증차하고자 노력했으나, 서울시 부동의 및 운송업체 경영 문제 등으로 증차가 불가했었다. 대체 방안으로 대용량 버스인 2층 버스를 투입했으나 이마저 출퇴근 시간대 불편을 해소할 수는 없었다.

이 때문에 시흥시의 광역버스 증차 건의를 받은 함진규 의원은 국토교통부의 담당 간부들과 긴밀한 협의에 직접 나서는 등 결정적인 조정역할을 했다는 후문이다.

함진규 의원은 “그간 목감지구, 은계지구, 장현지구 등 대규모 아파트 입주자 증가로 서울행 버스 이용수요가 많아지는 상황이 지속되어 배차간격 불편민원이 제기되어 왔었다”라며, “이번 증차 결정으로 한결 여유로운 출퇴근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참고로 함의원은 지난 2015년 서울시를 직접 방문하여 박원순 시장과의 협상에서 3300번 광역버스노선 신설을 이끌어 낸 바 있다.

한편, 시흥시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시흥시 광역버스 증차 결정으로 버스노선별 운행횟수는 증차대수당 약 5~6회 정도씩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길헌 기자  kiruni2@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