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MI특별기획
[특색 있는 단지] 삼성물산, 미래형 스마트홈 연내 상용화13개 IoT기업 참여…19종 다양한 IoT상품 적용
운동방에서 가전기기와 헬스APP을 연동해 활용하는 모습. 사진=삼성물산 제공

[매일일보 이아량 기자] 삼성물산 래미안이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접목된 미래형 스마트홈 주거공간을 연내 상용화할 계획이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지난 6월 다양한 IoT 기술을 통합해 입주민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생활환경을 만들어주는 체험관 ‘래미안 IoT 홈랩’을 개관했다.

이번 래미안 IoT 홈랩 구성에는 총 13개의 IoT 기업이 참여했다. 삼성전자, 하만, 코닉오토메이션, 플래누리, 삼성SDS, legrand, SK C&C 에이브릴, 신성E&G, Somfy, 바디프랜드, 하츠, NTEC 등으로 총 19종의 다양한 IoT상품을 적용한다.

삼성물산은 단순히 IoT 기술 전시의 개념을 넘어 지속적인 기술 업그레이드 및 협력강화, 고객 조사 등을 통해 향후 분양하는 래미안에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각각의 IoT상품이 입주민의 성향과 생활패턴에 맞춰 유기적으로 제어되고 이를 통해 입주민에게 최적의 생활환경을 조성한다.

실제 개별 상품들을 클라우드 시스템으로 연결해 입주민의 데이터를 분석하고 각 공간의 주 사용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조명, 온도, 공기질 제어는 물론 각종 맞춤형 정보를 제공한다.

래미안 IoT 홈랩은 현관을 비롯해 주방, 거실, 안방, 운동방, 공부방, 영화관 등 7개 주거공간을 구성했다.

현관에는 날씨정보와 연계해 미세먼지를 세척해주는 에어샤워 시스템, 현관에 도착하는 가족 구성원 개별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스마트미러 시스템이 설치된다.

주방에서는 음성인식을 통해 각 가전기기를 제어하고 인공지능을 통한 레시피 제안, 렌지후드의 미세먼지 감지시스템을 통해 요리 중 자동환기 시스템을 구현한다.

거실에서는 에너지, 알람 등의 정보를 모니터링할 수 있으며 손동작만으로 커튼을 열고 닫을 수 있는 동작인식 시스템이 적용된다. 휴식 등 개인이 선호하는 모드를 등록하면 말 한마디로 에어컨이 켜지고 조명이 조절되는 자동 제어 시스템도 설치된다.

안방은 고객 상황(재실, 수면)을 자동으로 인지해 맞춤형 환경을 구현한다.

운동방은 헬스APP과 연동해 실시간 건강 정보를 알려주는 운동환경을 조성하고 공부방은 특정인에게만 반응하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영화관은 집에서도 실제 영화관 수준의 음향 체험을 할 수 있으며 음성인식 기능도 활용 가능하다.

백종탁 빌딩2팀장 전무(주택사업총괄)는 “래미안 홈랩은 단순 콘셉트 제안형 공간에서 벗어나, 실제 상용화할 수 있는 기술들을 선보이는 공간으로 그 중 고객들의 선호가 높은 상품들은 연내 상용화해 내년도 분양단지부터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아량 기자  toleranc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