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신한은행, 하반기 신입행원 300명 채용 실시‘은행권 채용절차 모범규준’ 반영한 채용 절차 진행
신한은행 본점 전경. 사진=신한은행

[매일일보 박수진 기자] 신한은행이 올해 하반기 분야별 신입행원 채용 300명 및 전문 인력 등을 채용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입사원서는 이날부터 30일까지 신한은행 채용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받는다.

신한은행은 이번 채용에서 △개인금융 △기업금융·WM △ICT·디지털 △리스크·빅데이터 △IB·자금운용·금융공학 총 5개 분야로 구분해 채용을 실시한다. 분야별 채용의 장점을 살려 업무별로 요구되는 역량 검증을 위해 필기시험은 모집 분야별로 과목을 달리해 진행한다. 아울러 해당 분야의 실무 전문가를 면접관으로 위촉해 지원자의 역량을 종합적으로 평가할 예정이다.

이번 채용은 은행연합회 주관으로 제정된 ‘은행권 채용절차 모범규준’을 반영해 채용프로세스가 공정하고 투명하게 실시된다. 또한 많은 지원자가 면접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면접 대상 인원수를 대폭 늘릴 방침이다.

‘필기시험 전형’은 전 과정 외부에 위탁해 운영되며 NCS직업기초능력 평가, 분야별직무능력평가를 2교시에 나누어 진행하고 전국 5개 주요도시(서울, 부산, 대구, 대전, 광주)에서 동시 실시된다.

‘직무적합도 면접 전형’은 ‘블라인드(Blind) 면접’으로 지원자의 역량과 무관한 요소를 평가에서 배제하고 오직 지원자의 역량만으로 평가를 진행하며 외부 전문기관이 별도의 면접전형을 진행하여 다양한 관점으로 지원자들을 평가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채용은 분야별 채용으로 진행되므로 본인이 지원하는 분야의 직무내용을 명확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채용공고에 나와 있는 분야별 직무 내용을 꼼꼼히 살펴보고, 본인이 앞으로 잘 할 수 있는 분야에 소신있게 지원하는 것이 좋다”며 “해당 분야에 지원한 이유 및 본인의 역량 등을 잘 고민하고 지원한다면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다” 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앞서 올 상반기에 공개 채용을 통해 신입행원 300명을 포함 총 500명을 채용했다. 

박수진 기자  soojina62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