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문화일반 매일TV
[영상M] 범죄 실화 ‘암수살인’ … '역수사 방식' 장르적 결 달라주지훈 “영화의 쾌감은 심리전… 관객들에게 잘 전달되길”

산에서 벌어진 실제 이야기를 토대로 한 범죄 실화로 기대를 모아온 영화‘ 암수살인’이 13일 언론시사회를 열었습니다. 김태균 감독과 배우 김윤석, 주지훈이 참석했습니다.

'암수살인'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 스릴러입니다.

피해자는 있지만 신고도, 시체도, 수사도 없이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살인사건을 의미하는 암수살인을 통해 우리 사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무관심이 만든 비극에 대해 환기시키고자 하는 기획에서 만들어졌습니다.

[김태균 감독] 어떤 측면에서 암수살인이 무관심이 만들어낸 비극이기도 하고 사회적 유대관계가 끊어진 시대를 살다보니까 살인범에게 누군가 희생되어도 모르고 살아간다는 게 정말 무섭고 무책임한 사회처럼 느껴졌습니다. 이 영화를 통해서 이 암수살인을 좀 더 환기시키고 싶었습니다.

[김윤석 김형민 역] (영화에서 빠진 대사 중) “무소식이 희소식이라고 만나도 골치 아픈 놈 연락 안하는 게 더 편해서 그냥 지내는 사람들이 우리 주변에 너무 많다” 란 대사가 있었거든요. 그런 부분에서 우리가 한번만 더 돌이켜보고 관심이란 부분에서 생각할 수 있는 영화이면 좋겠습니다. 

영화 '암수살인' 언론시사회가 13일 열린 가운데 김태균 감독, 배우 김윤석, 주지훈이 참석해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 매일TV 화면 갈무리.

인이 아닌 피해자를 찾는 새로운 차원의 범죄 수사극입니다. 범죄 장르의 통념을 깨고 신선한 재미와 공감대를 자아냅니다.

[김태균 감독]  저희 영화는 사건의 특성상 김형민은 피해자가 누구인지를 찾아야지만 진실이 증명되는 역수사 방식이라고 할 수 있겠어요. 그러다 보니 기존의 이런 장르 영화에서 달려가는 물리적 에너지 없이 역수상 방식의 피해자에게 초점을 맞추고 피해자를 어떤 증거쪼가리나 도구로 사용하지 않으려고 애를 썼고 한 사람을 담으려고 애를 썼습니다. 이것이 장르적인 결이 다른 영화를 만들게 된 시작이자 끝이 아닌가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주지훈 강태오 역] 어떻게 보면 장르물로서의 액션이라던가 추격이라던가 이런 쾌감을 접견신이나 둘의 심리전으로 관객들에게 그런 재미를 드리고 싶었는데 저희가 만들어낸 새로운 재미가 관객들에게 어떻게 전달이 될까 저도 참 궁금하고 그런 재미나 영화적인 쾌감이 전달이 잘 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윤석은 살인범이 자백을 믿고 유일하게 사건을 쫓는 형사 ‘김형민’역을 맡아 피해자에 대한 연민과 공감을 집념으로 완성해냈습니다. 주지훈은 감옥 안에서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 ‘강태오’역을 맡아 입체적인 얼굴과 표현력으로 살인범 캐릭터의 통념을 완전히 깨는 연기를 보여줍니다.

영화 ‘암수살인’이 실화를 바탕으로 한 리얼리티 넘치는 이야기와 김윤석, 주지훈이 선보일 강렬한 연기 시너지로 관심을 모을지 주목됩니다. 영화는 10월 3일 개봉합니다.

강미화 PD  kangpd@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