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애플, 아이폰XS 등 신제품 3종으로 전방위 공략중가에서 초고가까지 다양한 라인업 공개
이번에도 한국 1차 출시국 제외 11월 유력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사옥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린 아이폰 언팩 행사에서 아이폰 신제품 아이폰XS를 소개하는 팀 쿡 CEO의 모습이다. 사진=애플 홈페이지 캡쳐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애플이 중가부터 초고가까지 아이폰 신제품 3종을 공개하며 시장 공략에 나섰다.

애플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사옥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아이폰 언팩 행사를 열고 아이폰XS, 아이폰XS맥스, 아이폰XR 3종의 신제품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아이폰 신제품들은 모두 아이폰X의 노치 디자인을 탑재했다.

아이폰XS와 XS맥스는 각각 5.8인치, 6.5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슈퍼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아이폰XS맥스는 지금까지 출시된 아이폰 중 가장 큰 화면을 탑재했다. 대화면을 자랑하는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9의 화면 크기 6.4인치보다도 크다.

아이폰 신제품에는 지난해 출시한 아이폰X과 같이 페이스 ID(안면인식) 기능이 들어갔다. 뉴로네트워크스를 활용해 페이스 ID의 속도를 높였다.

프로세서는 A12바이오닉이다. 첫 7나노칩으로 690억개 트랜지스터로 작동된다.

이번 아이폰 신제품들의 가격은 중가에서 초고가로 다양화됐다.

가장 저렴한 모델은 아이폰XR로 749달러(85만원), 아이폰XS는 999달러(113만원), 아이폰XS맥스는 1099달러(124만원)로 각각 책정됐다.

애플이 이 같은 가격정책을 실시한 이유는 지난해 999달러로 출시한 아이폰X의 성공 경험때문으로 보인다. 아이폰X은 출시 10개월 만에 6000만대의 판매고를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출시일은 21일로 정해졌다 선주문은 14일부터 받는다. 미국과 일본을 비롯해 16개국에서 출시될 예정이지만 한국은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다.

아이폰XR은 10월 19일부터 선주문을 받은 뒤 28일 출시될 예정이다.

한국을 포함한 2차 출시국은 전례를 비춰보면 10월 19일, 10월 26일, 11월 2일 중 하나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날 애플은 또한 웨어러블 애플워치 신제품을 공개했다. 애플워치 시리즈 4는 심전도(ECG) 측정 기능을 갖춘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애플워치의 크라운에 손가락을 대면 심작 박동의 리듬을 체크해준다.

화면 가장자리까지 늘려 기존보다 30% 확장하면서 의료 기능까지 탑재했다. 심전도 기능은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았다. 스마트폰에 심전도 결과가 기록되고 문서로 기록돼 의사와 공유할 수도 있다.

애플워치 시리즈 4는 399달러부터 가격이 책정됐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