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출판
[신간] 위닝북스, ‘카드뉴스 마케팅의 모든 것’ 출간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위닝북스가 ‘카드뉴스로 마케팅 전쟁에서 승리하라’는 내용을 담은 ‘카드뉴스 마케팅의 모든 것’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뉴스와 정보, 광고 등을 TV나 신문을 통해 얻던 시대는 지나갔다. 개인의 일상을 알리며 친목을 다지는 도구로 출발했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카카오 등의 SNS 채널들이 그 자리를 대신하며 매일 엄청난 양의 광고가 쏟아지고 있다. 그 사이에서 고객의 눈에 띄기 위해 오늘도 마케팅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카드뉴스 마케팅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다. 간편하고 빠르게 제작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즉각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으니 단연 활용도가 높다. 목적이 분명한 카드뉴스로 타깃 고객에게 메시지를 정확하게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

위닝북스가 출간한 카드뉴스 마케팅의 모든 것 표지(김도사 기획, 설미리 지음)

이 책 ‘카드뉴스 마케팅의 모든 것’의 저자 설미리는 광고대행사, 바이럴 마케팅 회사 등을 거치며 마케팅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카드뉴스’라는 무기를 손에 쥐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이미지에 짧은 텍스트를 결합해 한눈에 정보가 들어오게 만드는 카드뉴스야말로 스마트폰 시대에 최적화된 포맷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방법을 알려 주는 이가 없어 혼자서 고군분투할 수밖에 없었다.

저자는 그 과정에서 얻은 수많은 지식과 노하우를 자신처럼 처음 카드뉴스에 입문해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기꺼이 알려 주고자 이 책을 썼다. 이 책에는 카드뉴스의 기획부터 제작, 홍보, 마케팅까지 모든 것이 담겼다.

사람들이 온라인에서 콘텐츠 하나당 소비하는 시간은 2초에 불과하다고 한다. 손가락으로 휙휙 넘기며 빠르게 정보를 얻고, 구매와 가격 비교 역시 순식간에 이루어진다. 이렇게 빠르고 간편한 시대인 만큼 누구보다 임팩트 있게 고객의 시선을 사로잡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선 잘된 콘텐츠들을 사냥하고 분석해야 한다. 그것들을 완전히 흡수한 뒤에 거기에 나의 가치관과 비전을 접목해 새로운 콘텐츠를 만드는 것이다.

2초 안에 ‘좋아요’를 부르는 카드뉴스 기획 비법은 남들과 다른 관점에서 생각해 낸 콘텐츠를 짧고 강력하게 전달해야 정보의 포화 속에서도 주목받을 수 있다.

카드뉴스를 만들기 전 항상 명심해야 하는 것이 있다. 시선을 사로잡는 카드뉴스 만드는 비법은 우선 타깃이 명확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에 힘이 실리지 않는다. 타깃의 니즈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그에 맞는 정보를 제공해야 시선을 끌 수 있다. 또한 가독성을 높이고, 시각적인 요소를 적절히 배치해야 한다.

이 책에는 타깃 설정, 고객의 니즈 파악, 카드뉴스 기획, 제작, 홍보까지 카드뉴스 마케팅에 필요한 모든 것이 담겨 있다. 또한 파워포인트, 포토샵, 포토스케이프, 어플 등 프로그램들을 활용해 카드뉴스를 만드는 과정까지 자세하게 설명되어 있어 누구나 손쉽게 카드뉴스를 만들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
 

김종혁 기자  k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