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문화일반
추석 연휴기간 휴무일 없이 4대궁·종묘·조선왕릉 등 무료개방국립고궁박물관·국립무형유산원·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민속행사 등 마련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문화재청은 우리나라의 고유 명절인 추석을 맞이하여 연휴 기간 (22~26일, 5일간)에 관람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추석맞이 문화행사를 마련했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4대궁·종묘, 조선왕릉, 유적관리소(현충사, 칠백의총, 만인의총)를 휴무일 없이 계속 무료개방(창덕궁 후원, 경복궁·창경궁 야간 특별관람 제외)한다. 아울러 평소 예약제로 운영되는 종묘는 이 기간에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먼저 경복궁에서는 근정전, 경회루 등 경복궁 일원을 산책하는 왕가의 모습을 재현한 ‘왕가의 산책’(26일, 2회)이 펼쳐진다. 덕수궁은 대한제국 시기 고종이 외국공사를 접견했던 의례와 연희를 재현한 ‘대한제국 외국공사 접견례’(22~24일)를 정관헌과 즉조당 앞에서 진행한다.

특히, 민족 고유의 명절 추석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전통 민속놀이가 덕수궁(서울 중구), 현충사(충남 아산시), 칠백의총(충남 금산군), 세종대왕유적관리소(경기 여주시)에 마련됐다.

창덕궁 부용지 가을 전경 <문화재청>

또한, 경복궁·창경궁에서는 야간 특별관람(유료)이 오는 16일부터 29일까지 진행돼 고궁에서 한가위 보름달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도 국립고궁박물관은 추석 연휴 첫날인 22일 정오부터 박물관 관련 소장품 중 책에 관한 퀴즈도 풀고 사은품도 받을 수 있는 ‘궁(宮), 책(冊), 향(香)’ 행사를 개최한다.

‘궁(宮), 책(冊), 향(香)’은 ‘궁’궐의 도서관인 규장각의 의미를 살펴보고, ‘책’ 관련 소장품을 찾아보며, 독서의 계절인 가을에 국립고궁박물관만의 ‘향’으로 만든 도서용 향수와 함께 박물관 내 도서열람 공간에서 함께 책을 읽자는 의미의 행사다. 당일 정오에 국립고궁박물관을 찾는 관람객 150명과 국립고궁박물관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에 방문하는 50명 등 총 200명을 대상으로 동시에 진행한다.

또한, 국립무형유산원은 오는 22일 한가위 추석을 맞이하여 체험행사를 운영한다. 주요 행사로는 한 해의 수확을 감사하며 마음으로 정성껏 준비하는 한가위 ‘차례상을 차려라’, 조상의 차례 상에 올리는 ‘오물조물 명절음식 송편 만들기’, 나만의 ‘팽이 만들기’, 한지로 ‘제기 만들기’ 등으로,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한다.

 

김종혁 기자  k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