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인천·경기
수원시·경기도·서울시·화성시,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협약체결서울 창덕궁에서 화성시 융릉에 이르는 구간 재현, 경기도 올해 처음 참여
염태영 수원시장이 능행차 재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 (사진=수원시)

[매일일보 강세근 기자] 수원시·경기도·서울시·화성시는 13일 서울시청에서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제55회 수원화성문화제 중 열리는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10월 6~7일)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 참석한 염태영 수원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서철모 화성시장은 정조대왕 능행차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계승하고, 각 지역 자원을 최대한 공유·활용해 정조대왕 능행차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역사문화 축제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수원화성문화제의 백미라고 할 수 있는 2018 정조대왕 능행차는 서울 창덕궁에서 화성시 융릉에 이르는 59.2㎞ 구간에서 완벽하게 재현된다. 올해는 경기도도 협약에 참여해 정조대왕 능행차 행사 진행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수원시와 서울시는 2016년 서울 창덕궁에서 수원화성 연무대까지 47.6㎞에 이르는 정조대왕 능행차 전 구간을 처음으로 공동 재현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화성시도 참여해 서울 창덕궁에서 융릉까지 59.2㎞ 구간에서 이어지는, 그야말로 ‘완벽 재현’을 했다.

서울시는 ‘창덕궁~배다리~시흥행궁 구간’, 수원시와 경기도는 ‘시흥행궁~수원화성~대황교동 구간’, 화성시는 ‘대황교동~현충탑~융릉 구간’ 재현을 담당한다. 올해 능행차 재현에는 연인원 5096명, 말 690필이 투입되는 제55회 수원화성문화제는 10월 5~7일 화성행궁, 연무대 등 수원화성 일원에서 ‘여민동락의 길’을 주제로 열린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올해는 경기도가 참여해 더욱 의미 있는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이 될 것”이라며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이 경기도를 대표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관광 상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세근 기자  focus@paran.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