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교육
건국대, 2019 수시 경쟁률 21.02대 1 기록…수의예과는 176.9대 1로 ‘최고’
건국대학교 전경. 사진=건국대.

[매일일보 복현명 기자] 건국대학교는 지난 12일 2019학년도 신입학 수시모집 원서접수 마감 결과 2157명 모집에 4만5345명이 지원해 평균 21.0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수시모집 경쟁률은 19.09대 1이었다.

올해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전형과 모집단위는 KU논술우수자전형 수의예과로 10명 모집에 1769명이 지원해 176.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어 같은 전형의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가 105.33대 1, 문화콘텐츠학과는 79.3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KU예체능우수자전형 리빙디자인학과는 72.95대 1이었다.

주요 전형별로는 학생부종합전형(KU자기추천) 20.11대 1, 학생부종합전형(KU학교추천) 7.41대 1, KU논술우수자전형 43.47.1대 1 등이었다.

건국대의 올해 수시모집 논술고사는 11월 17일로 인문사회계 Ⅰ·Ⅱ는 오전 10시부터, 자연계는 오후 3시부터다. KU논술우수자의 최종합격자는 12월 14일 발표될 예정이다.

학생부종합전형(KU자기추천)의 경우 1단계 합격자를 11월 16일에 발표한 이후 계열별로 면접을 실시해 12월 14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한다.

 

복현명 기자  hmbok@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