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조양호 회장 경찰 출석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회삿돈을 부당하게 끌어다 자신의 집에 근무하던 경비원들에게 지급한 혐의를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조사를 받기 위해 12일 오후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회삿돈을 부당하게 끌어다가 자신의 집에 근무하던 경비원들에게 지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2일 경찰에 출석했다.

조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정석기업 돈으로 용역업체에 비용을 지불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수사에 성심껏 임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 회장은 평창동 자택 경비를 맡은 용역업체 유니에스에 지급할 비용을 정석기업이 대신 지급하게 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 4일 서울 중구에 있는 정석기업 본사 사무실을 압수 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분석해왔다.

한편, 조 회장은 이번 경찰 출석으로 올해만 세 번째 소환 조사를 받게 됐다. 조 회장은 조세 포탈 등 혐의로 지난 6월 28일 서울남부지검에서 조사받은데 이어 7월 5일 서울남부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박주선 기자  js753@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