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청와대·대통령
3차 남북정상회담도 판문점? 靑 “꼭 평양은 아니다”
지난 4월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모습.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청와대가 3차 남북정상회담의 장소로 판문점 선언에서 약속된 평양을 고집하지 않겠다고 했다. 교착 상태의 비핵화 협상에 돌파구 마련이 시급한 만큼 준비 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다시 판문점을 선택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판문점 선언 합의 내용이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한다는 것이었으니 평양에서 개최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되, 이를 움직일 수 없는 확정된 사안으로 볼 수는 없을 것 같다”며 “북한이 어떤 다른 장소를 선호하는지에 대해서는 13일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만나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정상회담 장소는 시기 문제와 연결돼 있다. 평양에서 열릴 경우 의전을 비롯한 사전준비 작업에 상당한 기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9월말 열리는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을 추진 중인 우리 정부 입장으로서는 고민이 되는 선택이다. 북한 9.9절(정권수립일)을 감안하면 8월말 개최가 적당하다.

이와 관련 김 대변인은 “4·27 정상회담 합의대로 가을에 한다는 것이 기본이며, 구체적 시기는 양쪽이 다들 자기 생각이 있을 텐데 13일 고위급회담에서 정리가 될 것이다. 협상을 앞두고 구체적 시기를 언급하는 것은 섣부르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이번 고위급 회담을 북한이 먼저 제안하고 의제까지 정한 데 대해 “북측이 공식적으로 제의를 해오기 전까지 다양한 경로로 남북 사이에서 의견을 교환하는 과정이 있었다”며 “어느 쪽이 먼저 제안했는지가 큰 의미가 있어 보이지는 않는다”고 했다.

김나현 기자  knh9596@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