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현대ENG, 우즈벡에 새희망학교 7호 기증·8호 후원금 전달
지난 9일 우즈베키스탄에서 해피무브 고려인 빌리지 개발사업 착공식과 함께 진행된 7호 기증식 및 8호 후원금 전달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제공

[매일일보 최은서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9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에 위치한 아흐마드 야싸비 33번 학교에 새희망학교 7호를 기증하고, 새희망학교 8호로 명명한 시각장애인학교에 교육용 점자판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아흐마드 야싸비 33번 학교는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주(州)에 위치한 고려인 집성촌에 위치해 고려인 후손들이 다수 다니고 있어 의미가 남다르다 .

현대엔지니어링은 약 5700만원을 투입, 컴퓨터·책상·의자 16세트를 포함해 전자칠판, 에어컨 등이 구비된 멀티실을 신설하고 TV, 복합기 등 교육기자재를 지원했다. 현재 작업 중인 신축 화장실은 기존 화장실이 많이 노후됐던터라 학생들의 교육환경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새희망학교 8호에 전달한 후원금은 점자판·펜 3000세트 제작에 사용돼 우즈베키스탄의 13개 시각장애인학교에 다니고 있는 학생들과 향후 입학생들에게 배포될 예정이다.

최은서 기자  escho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