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9출시…스마트 S펜 활용 극대화9일 뉴욕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개최, 전격 공개
블루투스 탑재, 사용성으로 진화한 ‘스마트 S펜’
현지시간 9일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 행사에서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갤럭시 노트9'을 소개하는 모습 = 삼성전자 제공

[매일일보 강기성 기자] 삼성전자가 스마트 S펜에 무게를 실은, 현종 최고사양의 갤럭시 노트9을 공개했다.

삼성전자가 9알(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을 개최하고 갤럭시 노트9를 공개했다.

갤럭시 노트9은 블루투스(BLE)를 탑재하면서 ’S펜‘기능을 강화했고, 4000mAh 대용량 배터리, 128GB·512GB 내장메모리, 10nm 프로세서, 최대 1.2Gbps 등을 탑재해 현재 출시된 스마트폰 중 최고사양으로 구성했다.

장면을 인식하고 색감을 잡아주는 인텔리전트 카메라와 게임 등 엔터테인먼트 사용자 경험 제고를 위한 6.4형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하만 브랜드 스테레오 스피커·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를 탑재했다.

또 삼성덱스·스마트싱스·빅스비 등 보완된 인공지능 기술로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이날 삼성이 강조한 갤럭시 노트 9의 강점은 ‘스마트 S펜’이다. ‘스마트 S펜’은 필기도구, 실시간 번역, 나만의 차별화된 메시지를 만들 수 있고. 애플리케이션을 실행, 카메라, 동영상, 갤러리 등을 원격 제어할 수 있다. 프레젠테이션 시 리모컨처럼 슬라이드를 넘기는 데 사용할 수도 있다.

카메라를 실행할 때 S팬을 노트에서 분리하면서 버튼을 길게 눌러, 카메라를 실행하고, 버튼을 한번 누르면 촬영기능이 작동하고, 두 번 누를 경우 카메라 화면전환이 가능하다.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할 때, S펜 버튼으로 바로 실행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지정할 수 있고, 카메라, 갤러리, 음성녹음, 음악, 비디오, 유투브, 스냅챗, 스노운B612, 파우포인트, 한컴 오피스 쇼 등도 원격제어할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스마트 S펜의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를 공개할 예정"이라며, "추가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등 서비스가 결합되 사용범위가 확장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강기성 기자  come2kks@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