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행정
서울시, 25개구별 지역주거복지센터 구축…10일 중앙센터 개소

[매일일보 복현명 기자] 서울시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를 중심으로 주거복지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 인프라 구축을 마치고 25개 자치구별 ‘지역주거복지센터’의 순차적인 가동에 들어갔다. 특히 종합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서울시중앙주거복지센터’를 영등포구 당산동에 10일 개소한다.

이에 시는 중앙주거복지센터를 통해 오는 10월 주거복지 통합시스템을 오픈해 개인별 맞춤형 상담과 지원, 사후관리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원 대상자의 주거복지지원 내용에 대한 이력관리를 하는 등 대상자별 맞춤형 주거복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25개 자치구별 지역주거복지센터는 공공임대주택 입주, 집수리, 주거비 등에 대한 상담부터 긴급주거비·연료비 지원·집수리 등 주거환경개선까지 현장밀착형 주거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종전 10개였던 지역주거복지센터가 올해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된 것이다. 이 중 9개는 SH공사 직영이며 나머지 16개는 민간 사회복지시설에서 위탁 운영한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5월 30일 SH공사와 위수탁협약을 체결하고 중앙주거복지센터 업무 위탁 대상기관으로 지정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긴급하거나 주거위기 상황에 있는 시민들과 함께 하며 그 어려움을 듣고 같이 아파하고 지원하고 있는 곳이 바로 주거복지센터”라며 “ 이제 중앙주거복지센터라는 든든한 지원군이 생겼으니 지역주거복지센터의 역량은 더욱 강화되고 나아가 서울시민의 주거안정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복현명 기자  hmbok@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