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자영업대출 7월 증가폭 4개월만에 최대가계대출 풍선효과 ‘탓’...금리인상시 부실 우려 커

[매일일보 송정훈 기자] 주택담보대출 규제 등의 효과로 가계부채 증가세는 둔화되고 있지만 자영업자(개인사업자) 대출 증가 속도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나 우리 경제의 리스크를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18년 7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은행권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304조6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2조5000억원 늘었다.

은행권의 개인사업자 대출은 지난해 9월(3조4000억원)과 11월(3조2000억원) 3조원대 증가세를 보이다 작년 12월과 올해 1월 1조원대로 증가세가 잡혔다.

그러나 2월 2조원대 증가 규모를 회복하더니 지난달까지 5개월 연속 2조원대 증가세를 유지했다. 지난달 증가 규모는 3월(2조9000억원) 이후 최대였다.

올해 들어 7월까지 은행권 개인사업자 대출은 모두 15조8000억원 증가했다.

1∼7월 은행의 전체 기업 대출 증가액(30조8000억원)의 절반을 개인사업자 대출이 차지한 것이다.

이는 가계대출이 정부 대책 효과로 증가세가 꺾이는 모습과는 대조적이다. 은행권 가계대출은 지난달 4조8000억원 증가하며 3월(4조3000억원) 이후 증가 규모가 가장 작았다.

이에 가계대출 규제의 풍선효과로 상대적으로 대출이 쉬운 개인사업자 대출이 늘어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정부가 지난 3월말부터 개인사업자 대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도입해 자영업자의 대출 문턱을 높이고 있으나 대출 억제 효과는 미미한 셈이다. 연내 금리가 오르거나 내수가 부진해지면 자영업자들의 부담이 가중되며 개인사업자 대출의 부실 우려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송정훈 기자  songhddn@hanmail.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