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구속 4개월 만에 외부 병원행…당뇨 등 지병 악화
상태바
MB, 구속 4개월 만에 외부 병원행…당뇨 등 지병 악화
  • 김아라 기자
  • 승인 2018.07.30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0억원대 뇌물수수와 350억원대 다스 횡령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3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110억원대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는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4개월여 만에 신병 치료를 위해 구치소 바깥 병원을 찾았다.

30일 법무부 등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동부구치소를 나와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변호인들은 그간 이 전 대통령이 구치소에서 지병인 당뇨 증세로 시달리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건강 문제를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몇 차례 재판에 출석하지 않기도 했다.

병원 측은 30∼31일 이틀간 당뇨 증세 등 이 전 대통령의 지병을 진료한 뒤 추가 입원이 필요할지를 결정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