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야 가라! 시원한 여름나기] 목넘김 깔끔한 ‘피츠’ 마셔요
상태바
[더위야 가라! 시원한 여름나기] 목넘김 깔끔한 ‘피츠’ 마셔요
  • 김아라 기자
  • 승인 2018.07.13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주류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롯데주류는 ‘피츠 수퍼클리어’로 맥주 여름 성수기 공략에 나서고 있다.

피츠 수퍼클리어는 알코올 도수 4.5도의 유러피안 스타일 라거 맥주로 롯데주류가 공법과 원료 선택에 심혈을 기울여 제대로 만든 맥주다.

맥주 발효 시 온도 관리를 일정하게 유지하지 못하거나 좋은 원료를 사용하지 않을 경우 발생하는 ‘이미(異味)’ 일명 잔미를 없애는데 초점을 맞췄다.

이를 위해 자체 개발한 고발효 효모인 ‘수퍼 이스트’를 사용해 발효도를 90%까지 끌어올려(일반 맥주 발효도 80 ~85%) 잔당을 최소화해 피츠 수퍼클리어만의 ‘깔끔한 맛’을 구현했다.

또 유럽에서 주로 사용하는 공법이자 롯데주류의 프리미엄 맥주 ‘클라우드’에 사용한 공법인 ‘오리지널 그래비티 공법’을 ‘피츠 수퍼클리어’에도 적용해 롯데 맥주의 정체성을 유지했다.

제품명인 ‘피츠(Fitz)’는 ‘꼭 맞다’, ‘적합하다’ 등의 뜻을 갖고 있는 ‘Fit’을 활용해 언제 어디서나 누구와 함께해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고 어떤 음식과도 잘 어울리는 최고의 맥주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피츠 수퍼클리어는 우수한 제품력과 다양한 영업, 마케팅, 홍보활동에 힘입어 지속적으로 성장하며 국내 맥주시장에 안착에 성공했다. 출시 한 달 만에 1500만병(330ml 기준), 100일 만에 4000만병, 8개월 만에 1억병 판매를 돌파했다.

인지도 제고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최근에는 신규 마케팅 ‘레드카드 캠페인’을 시작하며 일반적인 맥주 주문 표현에 강력하게 경고하는 콘셉트의 새 광고를 선보였다. 고객들이 맥주는 주문하는 장면을 상황별로 보여주고 이를 통해 고객 스스로가 맥주 브랜드를 선택하도록 제안하는 내용이다. 레드카드를 알리는 휘슬소리를 ‘피츠’ 제품명과 연결시켜 직접적으로 브랜드가 각인되도록 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피츠 수퍼클리어는 반주 중심의 대한민국 음주문화를 고려해 다양한 음식과 잘 어울릴 수 있는 깔끔한 맛을 콘셉트로 선보인 맥주”라며 “출시 1년이 되는 올해에도 고객 접점에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며 제품 인지도를 넓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