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외교·안보
北, 유엔사에 15일 장성급회담 개최 제의유엔사 대표로 美장성 참석할듯…北 "유해송환 협의 格 높이자"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북한이 유엔군사령부 측에 장성급회담 개최를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당초 판문점에서 12일 열릴 예정이던 미군 유해송환 실무회담에 불참했다.

복수의 정부 소식통은 "북한이 오늘 유엔사 군사정전위원회에 오는 15일 장성급회담을 개최하자고 제의했다"고 밝혔다.

유엔사 측은 북측이 이날 오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의 군정위 소회의실(T3)에서 열기로 한 회담에 나오지 않자 북측에 전화를 걸었고, 북측은 15일에 장성급회담을 열자고 제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전화 통화에서 "유해송환 문제를 협의하는 격(格)을 높이자"라는 취지로 회담을 제의했다고 한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북측은 유해송환 절차를 조기에 타결할 목적으로 미군 장성이 회담에 나오길 기대하는 것 같다"면서 "북한군과 미군 장성이 회담 대표로 참석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유엔사 측은 미 국방부에 북측 제의 내용을 전달하고 회신을 기다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미 국방부의 회신이 와 봐야겠지만 일단, 유엔사 측에서도 북측에 긍정적인 의사 표시를 했기 때문에 15일 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북한군-유엔사 간 장성급회담은 2009년 3월 개최 이후 열리지 않고 있다. 이번에 회담이 성사되면 9년 만이다. 이를 계기로 북한군-유엔사 간 회담 채널이 완전히 복원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미국 측은 이날 판문점에서 유해송환 관련 실무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북측과 논의했으나, 회담은 성사되지 않았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