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외교·안보
통일부, 현대그룹 '민간접촉' 승인

[매일일보 박숙현 기자] 통일부는 12일 북한 금강산에서 고(故) 정몽헌 전 회장의 15주기 추모 행사를 위해 준비차원에서 신청했던 '대북 민간접촉'을 승인했다.

통일부와 재계에 따르면 현대그룹은 전날 '북한 주민 접촉 신청'안을 제출했고, 통일부는 이날 승인했다.

이에 따라 현대그룹은 다음달 이산가족 상봉행사 준비를 위해 금강산에 있는 '시설 개보수단'을 통해 북측과 접촉해 추모행사 전 사전준비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와 지지난해에는 남북 관계가 악화돼 방북이 추진되지 못했다.

북측과 우리 정부가 현대그룹의 방북을 승인하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도 방북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그룹은 금강산 관광사업 등 민간분야에서 남북경제협력을 이끄는 주요 기업 가운데 하나로, 향후 민간기업 경협의 물꼬를 틀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박숙현 기자  unon@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