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BIZ 포커스[보도자료]
푸르밀, 출시 2주 만에 5만개 판매 돌파국내 최초 미숫가루우유로 진하고 고소한 맛에 입소문
꿀이 든 미숫가루우유. 사진=푸르밀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푸르밀의 ‘꿀이 든 미숫가루우유’가 흥행 돌풍 조짐을 보이고 있다.

12일 푸르밀에 따르면 지난달 출시된 꿀이 든 미숫가루우유는 출시 초반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며 당초 2개월 판매 물량으로 준비됐던 제품 5만개가 2주만에 동났다.

푸르밀 측은 별다른 마케팅 없이 출시되자마자 제품 후기가 퍼지며 입소문만으로 달성한 기록이라 더 놀랍다고 전했다.

푸르밀은 독일발 항공편까지 동원해 주문량 맞추기에 한창이다. 이 제품 상자인 친환경 SIG 콤비블록 무균팩 패키지를 독일에서 수입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마트에 공급하는 판매 수량까지 제한하고 있다.

꿀이 든 미숫가루우유는 푸르밀이 여름 별미 음료인 미숫가루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 곡물우유다. 현미·대두·보리·흑미·수수·참깨 등 몸에 좋은 곡물에 달콤한 국내산 꿀을 첨가해 진하고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

김아라 기자  arakim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