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원·달러 환율, 美中 무역분쟁에 1개월간 ‘35원’ 올라

[매일일보 이화섭 기자]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우려가 확대된 가운데 원·달러 환율은 지난달 이후 35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6월 중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원·달러 환율은 지난달 1일부터 지난 9일까지 35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확대로 글로벌 교역이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 데 있다.

특히 수출 의존도가 높은 신흥국 경기가 타격받을 가능성에 국내와 더불어 신흥국 통화가 전반적으로 달러 대비 약세를 나타냈다. 지난 9일 원·달러 환율 종가(1112.2원)를 지난 5월 말 종가(1077.7원)와 비교하면 원화는 달러 대비 3.1% 약세를 보였다.

원화 절하율은 중국(3.2%)과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다만 취약 신흥국으로 분류되는 남아프리카공화국(5.3%), 브라질(3.7%)보단 절하율이 낮았다.

미중간 무역분쟁 이슈에 시장이 민감하게 반응하며 원·달러 환율 변동성도 커졌다. ‘6월 원/달러 환율 표준편차’는 19.1원으로 지난 2016년 3월(25.2원) 이후 가장 컸다. 원·달러 환율 표준편차는 월평균 환율을 매일 종가와 비교한 것으로 종가 환율이 평균 환율과 비교해 얼마나 감소했는지 보여준다.

원·달러 환율의 전일 대비 변동 폭 역시 5.2원으로 지난 2월(5.5원) 이후 최대치였다. 전일 대비 변동률은 0.47%로 주요국 중 브라질(0.95%) 다음으로 높았다.

이어 지난달 15일 원·달러 환율은 하루만에 14.6원이나 올라 연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는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정책금리를 올리고 유럽중앙은행(ECB)이 양적 완화(QE)를 올해 종료하겠다고 밝힌 것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월말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유럽연합(EU)을 상대로 고율 관세를 매기겠다고 압박하며 무역분쟁 우려가 커져 하루에 9.8원 오르기도 했다.

원·엔 환율은 지난 9일 기준으로 100엔당 1006.9원으로 안전자산 선호에 지난 5월 말(991.1원)보다 15.8원 올랐다. 또 원·위안 환율은 위안당 168.44원에서 167.80원으로 0.64원 떨어졌다.

한편 지난달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12억6000만달러 순유입되며 2개월 연속 유입세가 이어졌다. 채권자금은 19억1000만달러 순유입했으나 주식자금은 6억4000만달러 순유출했다.

특히 외국환평형기금(외평채·5년 만기 기준)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지난달 평균 45bp(1bp=0.01%포인트)였다. 이는 전월(43bp)보다 올랐지만 4월(49bp)보단 낮은 수준이다.

CDS는 채권을 발행한 국가가 부도났을 때 손실을 보상해주는 금융파생상품으로 CDS 프리미엄 하락은 국가 신용도가 높아져 채권 발행 때 비용이 적게 든다는 뜻이다.

이어 2분기 국내 은행 간 하루 평균 외환거래(외국환중개회사 경유분 기준)는 244억7000만달러로 전 분기보다 8억2000만달러 감소했다. 지난 4∼5월 환율 변동성이 낮아 현물환 거래(96억8000만달러)가 7억2000만달러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같은 기간 외환스와프(121억7000만달러)는 4000만달러 증가했고 선물환 거래(5억2000만달러)는 1000만달러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화섭 기자  seeooob@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