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바른미래, 8.19전당대회 준비위원장에 '이혜훈'

 

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실 주최로 열린 '중소병원 간호인력문제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주승용 의원과 이혜훈 의원이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바른미래당은 다음달 19일 열기로 잠정 결정된 차기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준비위원회(준비위)의 위원장으로 이혜훈 의원을 확정했다.

신용현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오늘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혜훈 의원을 준비위 위원장으로 하는 내용의 전주위 인선을 확정지었다"고 전했다.

그밖에 전준위 간사는 이태규 사무총장이 맡았다. 위원에는 주승용·유의동·오세정·정운천 의원과 이승훈 변호사, 이은석 전 경향신문 기자, 정찬택 한국소방안전정책연구소장 등 외부인사 3명이 함께 임명됐다.

한편, 전준위는 지난 9일 전당대회 시기를 최종 확정할 권한을 당 지도부로부터 위임받았다. 새 지도부의 임기를 2년으로 할지도 논의할 예정이다.

이밖에 전준위는 당대표와 최고위원 분리 선출 여부, 전당원 투표제 또는 책임당원 투표 및 전화설문조사 실시 등 지도부 선출방식도 함께 논의한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