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유통
하겐다즈, 아이스크림 ‘애벌레 혼입 논란’ 공식사과

[매일일보 안지예 기자] 하겐다즈가 최근 딸기 맛 제품에서 길이 3cm 가량의 애벌레가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회사 측이 이에 관해 공식 사과했다.

하겐다즈 브랜드를 운영하는 제너럴밀스는 11일 “하겐다즈 스트로베리 파인트 내 이물질 발견을 고객을 통해 인지했다”며 “매우 심각한 사안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와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조사에 성실하게 협조하고 있다”며 “불편함을 겪은 고객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하겐다즈 측은 문제의 이물질과 관련해 “딸기 원료에서 나온 유충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면서도 “자연 그대로의 딸기 원료를 사용하는 것을 지향하는 가운데 유럽의 환경 보호 관련 제도를 엄격하게 지키고 있다”고 해명했다. 또한 해충 퇴치를 위한 방제 작업과 엄격한 검열·세척 과정을 거친다고도 설명했다.

하겐다즈 측은 “이번 건은 매우 이례적인 상황으로 식품 안전에 관한 사안은 아니다”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품질 기준을 강화하고 최고 수준의 만족을 드리고자 만전을 기하겠다.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딸기 공급처와 제조 공장의 검열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안지예 기자  ahnjy@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