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스포츠·레저
“이것이 호날두 몸값” 4450억원에 유벤투스 이적유벤투스 이적… 친정 레알 마드리드와 프리시즌 맞대결 가능성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한종훈 기자] 호날두가 유벤투스(이탈리아)의 스트라이프 유니폼을 입는다.

유벤투스는 11일(한국시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공식 이적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월드컵을 통해서도 나타났듯이 세계 최고 수준의 기량을 자랑하는 호날두는 10년 가까이 뛰며 각종 기록과 영예를 남긴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를 떠나 처음으로 이탈리아 무대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서 초미의 관심을 끈다.

호날두의 이적은 이적액수로써도 무게가 느껴진다.

현지 언론 등을 통해 전해지는 이적료는 1억 유로(약 1300억원)다.

4년 계약에 연봉은 약 3천만 유로 정도로 알려졌고, 각종 비용 등을 포함해 유벤투스가 기본적으로 내놓는 액수만 3억4천만유로(약 445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호날두의 유벤투스 이적이 가시화하면서 일각에선 해외 수입에 대해 10만 유로까지 세금을 부과할 수 있는 이탈리아의 새 회계법이 호날두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거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호날두는 30대 중반을 바라보지만, 유벤투스가 이 정도로 투자하는 게 결코 무리라고 할 수는 없다.

2017-2018시즌에는 초반 슬럼프를 겪었으나 무섭게 회복해 44골이나 기록했으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만 15골을 폭발해 득점왕을 차지했다.

1995-1996시즌 챔피언스리그 우승 이후 남의 잔치를 지켜봐야 했던 유벤투스로서는 우승의 한을 풀어줄 ‘우승 청부사’를 모셔온 셈이다.

호날두는 러시아 월드컵에서도 4골을 터뜨리며 녹슬지 않은 득점 능력을 발휘했다. 16강까지 출전 선수들의 최고 시속을 집계한 결과 34㎞를 기록하며 8살 어린 안테 레비치(크로아티아)와 1위에 올라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걸 몸소 증명했다.

한종훈 기자  gosportsman@hanmail.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