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외교·안보
트럼프 “로켓맨 맘에 언짢느냐” 묻자 김정은 “아니다” 응수CNN "트럼프, 김정은에 로켓맨 별명 유래도 설명"
지난 6월 12일 단독회담에 앞서 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 사진=백악관 트위터 캡처

[매일일보 박숙현 기자] 지난달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이의 묘한 긴장감을 보여주는 뒷얘기가 공개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붙여준 '로켓맨'이라는 별명에 대해 '마음에 안 드냐'고 묻자 김 위원장이 '아니'라고 답했다고 미국 CNN 방송이 전했다.

10일(현지시간) CNN 방송은 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북미 두 정상의 일화를 소개했다. 지난달 12일 싱가포르 정상회담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로켓맨'이라는 별명이 마음에 언짢느냐고 물었고 김 위원장은 '아니'라고 했다고 응수했다고 전했다. 

두 정상 간에 '로켓맨'이라는 단어는 악화한 북미관계를 상징하기도 하는데 '로켓맨'에 대한 언급은 김 위원장이 먼저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북한이 제6차 핵실험을 성공했다고 발표하자 유엔 총회 연설에서 김 위원장을 향해 '로켓맨'이라고 칭하고, 북한에 대해서는 '완전파괴'라는 언급도 한 바 있다. 이후 이틀 뒤에는 곧바로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 금융기관과 기업, 개인까지 겨냥하는 강화된 대북제재 행정명령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노망난 늙은이', '정신병적인 광태'같은 표현으로 맞받아친 바 있다. 이를 김 위원장은 비핵화와 체제보장을 논의하는 '세기의 담판'에서 먼저 꺼내들고 '언짢지 않다'고 응수할 정도로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기싸움에서 지지 않으려 한 모습을 짐작할 수 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로켓맨'의 유래도 설명해줬다고 CNN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로켓맨'이라는 발명을 어디에서 생각해냈는지 아느냐고 물었고, 김 위원장이 '모른다'고 하자 엘턴 존 노래에서 빌려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 사람 노래, 정말 좋다. 그 노래를 보내주겠다"고 했다.

이에 따라 실제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6~7일 세번째 방북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서명한 엘턴 존의 '로켓맨' CD를 가져갔으나 김 위원장에게 전달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0일 트럼프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벨기에 브뤼셀로 향하기 앞서 "(로켓맨 CD는) "내가 가지고 있다. 일정 시기에 전달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박숙현 기자  unon@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